노무현 대통령 배너


점심을 먹은 뒤, 바다를 보기 위해 이동했다. 그렇게 해서 왜목마을로 가려고 했는데 네비를 잘못찍은 결과 도비도항 쪽으로 오게되었다.


도비도항 오는길에는 아주 긴 직선도로가 펼쳐지는데 국내에서 보기드문 길이었다.

대호방조제를 옆에끼고 달리는 도로였는데 방조제 반대편에 있는 대호만이 넓고 아름다워 보였다. 그쪽도 산책하려고 하였으나, 당일치기로 왔던 여행인지라 도비도항만 돌아다녀서 좀 아쉬웠다.


도비도

시원하게 뻗어있는 도로. 왼쪽 위로 가면 전망대가 있다


도비도

바다를 보며 산책하기 딱 좋게 되어있다.




갯벌에서 무언가를 채취하면서 노는 가족단위 여행객이 많이보였다.


도비도항 근처에 바닷길따라 산책로가 있었는데, 사람도 없이 아늑한게 참 좋았었다. 부산에 살았던 나로서는 서해의 조수간만차에 의한 갯벌은 볼때마다 재밌었다. 이곳에서도 가족단위의 여행객들이 삼삼오오 모여서 갯벌에서 무언가를 채취하고 있었다.

바닷길근처에는 숙박시설도 많이 있어서 1박 2일로 바람쐬러 오기도 좋은 곳 같았다.


바다느낌 물씬 풍기게 해주는 갈매기무리들





산책중에 이상한 벌레들이 물이 들어 있는 병뚜껑안에서 막 돌아다니는걸 보고 신기해서 열심히 구경하기도 했는데, 당췌 정체는 모르겠다. 조개껍데기에 물이 고여있는 곳에도 엄청나게 모여서 있던데.



다음 코스로 아그로랜드를 방문(요건 따로 포스팅) . 그 후에 다시 바다구경을 하기위해 삽교호로 갔다.

삽교호에 도착하자마자 느낀 느낌은 뭔가 월미도에 온 듯한 느낌이었다. 놀이기구가 있어서 그런가....아무튼 시끌벅적한 관광지 느낌이 참 좋았다. 해가 지니 여기저기 불빛도 반짝이고.


삽교호에서 유명한 함상공원. 우린 그저 멀리서 바라만 보는걸로...


삽교호에는 함선을 개조해서 만든 함상공원이 한척 있었다. 꽤나 유명한 명소로 알고 있는데, 우리는 시간도 없는지라 멀리서 구경만 살포시 했다.


삽교호

갯벌모습이 신기해서 찰칵




태양의 창



유유자적 삽교호 바다공원을 거닐었다. 해가 스물스물 지면서 다리에 예쁘게 불도 들어오고 운치있고 좋았다. 


당진이 수도권에서는 당일치기로 다녀오기에는 정말 좋은 곳이라고 생각된다. 다음에도 생각나면 다시 방문해보고 싶은 곳이다.


Posted by 윤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