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 배너


수도권에서 당일치기로 간단히 다녀올만한 곳을 찾았봤다.

가까우면서도 바다도 볼 수 있고 자연도 괜찮고, 사람도 적당히 있을 거 같은 곳으로.

그렇게 뒤지다가 결국 당진으로 결정!


차가 막힐까봐 아침일찍 출발을 했다.

겨울이었지만 날씨도 적당히 쌀쌀하게 딱 좋았다.

길고긴 서해대교를 지나서 도착한 당진.


우선 아미 미술관부터 들렀다.


미술관 매표소


아미미술관

입장료 - 성인(5000원) / 4세이상 초중고생(3000원)

관람시간 - 오전10:00 ~ 오후 6:00 (동절기에는 오후 5:00 까지)

홈페이지 - http://amiart.co.kr/


미술관 매표소에서 표를 구매하는데 매표소 안에 정말 이쁜 고양이가 한마리 있었다. 매표소에는 고양이 분양한다는 글도 붙어있었는데 뭔가 특이한 느낌이었다. (나중에 미술관 운동장에서 고양이보고 논다고 시간을 다 보냈다;;;)


아미미술관 모습. 폐교(유동 초등학교)를 개조했다고 한다.


나무가 예뻐보여서 찰칵


폐자재를 활용한 로보트 조각


규모는 크지 않으나 아기자기한 맛이 참 좋았다. 그중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들은 타일에 초등학생들이 그린것 같이 보이는 그림들!





학교외벽에 붙어있었는데 그림하나하나가 깜찍하고 귀여워서 쉽게 눈을 뗄수가 없었다. 덩굴도 적당히 엉켜있어서 한층 더 예뻐보이는 모습이었다.


학교내부에도 다양한 예술작품들이 있었는데, 촬영도 가능했다.


주렁주렁


기괴한 모양의 작품. 왠지 이런거 좋더라....


미술관 내부를 둘러보고 밖에 나오니, 

오오오오오!!!

아주 귀여운 고양이가 두마리 보였다. 그 중에 한마리는 디게 어려보였는데, 너무 예뻐보여서 그아이 구경하느라 엄청나게 시간을 보냈다. 의도치 않은 시간도둑 ㅎㅎㅎ




미술관에서 키우는 것으로 보이는 어린 고양이. 때깔보소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놀고 있는거 보니깐 괜시리 부러워졌다. 우리집 애들은 집안에서만 우당탕 겨우 하는데 얘네들은 이 넓은 공간에서 자유롭게 뛰어놀 수 있으니 ㅠ

털이 너무 보드러워 보여서 만지려고 다가갔으나 그러면 후다닥 도망을 가서 멀리서 구경만 열심히 해댔다.


그리고 미술관 외부도 살살 돌아보고 운동장도 한바퀴 거닐면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냈다.

메인건물 뒤에는 카페도 있었다. 역시 어디에나 존재하는 카페 ㅎㅎㅎ


장독대가 한가득 쌓여있는 학교 뒤편


가장 맘에 들었던 타일! 뒤편서성이며 구경하다 발견!



가볍게 거닐고 산책하기에는 참 좋은 곳인것 같다.



점심이 되어서 배가 고파진 우리는 바로 간장게장을 먹으러 갔다.

우째저쨰해서 당진 제일꽃게장 이라는 곳에 가게 되었는데, 맛은 굿!


게장백반! 1인당 23000원 ㅎㄷㄷ


아...사진 보니깐 또 먹고 싶네 ㅠ


배가 고파서 그랬는지도 모르겠지만 와이프님께서 먹어본 간장게장 중에서는 제일 맛있었다고 했다.

포장이나 배달도 되는거 같았는데, 다음에 기회되면 시켜서 먹어봐야 겠다.


어쩌다 기승전간장게장이 되버렸네;;;;

야밤에 배고프네....흑



Posted by 윤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