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 배너


경기도 근교에서 1시간 거리에는 왠지 사람들도 많고,해서 뭔가 조금이나마 조용히 여행을 다녀오기 힘들다는 생각이 항상 들었다. 그래서 그나마 경기도에서 그렇게 멀지않고 풍경도 좋은 곳이 어디에 있을까 해서 이것저것 찾아보다가 단양을 알게 되었다.


단양 팔경이라는 말이 있을정도로 멋진 경치가 많은 단양으로 ㄱㄱㄱㄱㄱ


경기도에서 2시간밖에 걸리지 않음에도 단양에 다가오니 차들 숫자도 줄어드는거 같고 녹색의 아름다운 풍경이 점점 더 늘어났다.



단양구경시장 근처에 주차. 패러글라이딩 하는 사람들이 참 많았다.


도착하니 점심시간이라 우선 단양구경시장에 들러서 점심을 먹기로 했다. 점심은 그 유명한 오성통닭!

구경시장 근처에는 패러글라이딩 할 수 있는 곳이 있어서 많은 사람들이 패러글라이딩에 참여했다. 참 재밌어 보였다.


구경시장에 오면 오성통닭이랑 마늘만두, 그리고 마늘닭강정을 꼭 먹고자 하였다.

그런데 다 먹자니 힘들고, 기다리기도 힘들거 같아서 오성통닭만 우선 포장해서 경치좋은 곳에서 먹기로 하였다.




마늘이 유명한 단양. 시장에 마늘이 대롱대롱 널려있는걸 보고 깜짝놀랐다



시장에 제비가 날아다니길래 잘 찾아보니 제비 둥지가 여기저기 있었다.


우선 오성통닭에 들렀더니 대기인원이 꽤 많았다. 주문을 하니 전화번호를 적어라고 해서 적었다. 1시간 뒤쯤에 연락 준다고 하여서 여기저기 시장구경을 시작했다. 시장구경은 언제나 재밌다. 

여기저기 구경을 하면서 이것저것 군것질 거리를 사먹었다. 마늘만두쪽에는 줄이 너무 길었다.(그래서 시장통에 있는 다른 마늘만두집에서 만두를 사서 집에서 쪄먹었는데 맛났다!)


오다가 정자가 있는 곳이 있어서 그곳에 가서 통닭을 까먹기로 했다. 그런데 두개의 정자에 이미 사람들이 각각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거였다 ㅠ

하는 수없이 아저씨 한명이 정자차지 하고 있는 곳 옆에 끼어서 통닭을 우걱우걱 먹었다.

둘이서 조용히 먹고 싶었는데 옆에 사람이 있으니 많이 아쉬웠지만, 오성통닭은 소문만큼이나 맛이 있었다. 지금껏 먹어본 통닭과 다른 달착지근한 맛과 튀긴마늘을 함께 먹으니 정말 꿀맛! 나중에 남은건 식은채로 집에서 먹었는데도 맛있었다.


그리고는 단양에서 가장 유명한 도담삼봉을 보러갔다. 시장에서 얼마 안걸리는 곳에 있었다. 유명한 풍경만큼이나 뺴어나 외모를 자랑하는 세개의 봉!!~!


아름다운 도담삼봉. 중간에 있는 봉 위의 정자에 앉아 통닭먹으면 꿀맛일거 같은 느낌


도담삼봉에 도착하면 석문도 구경해야 된다. 아시아에서 가장 큰 규모의 석문이 이곳에 있다고 한다. 도담삼봉에서 20여분정도 산길을 올라가면 만날수가 있다.


수많은 계단들...헥헥


석문가는길에 내려다본 풍경


여기가 바로 석문! 한폭의 액자같다.


운동을 한동안 안해서 그런지 20여분의 산길도 매우 힘이 들었다. 역시 체력이 되어야 경치도 잘 구경할수 있는 법인데 ㅠ


가볍게 산책겸 온지라 단양팔경중 도담삼봉이랑 석문만 보고 가려다가 시간이 좀 있길래 사인암도 보러 갔다.


여기가 바로 그 유명한 사인암


또 다른 팔경중 하나인 사인암에 왔습니다. 몰랐는데, 사인암쪽은 물놀이도 할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덕분에 수많은 사람들이 이곳에서 물놀이를 하면서 놀고 있더군요. 


그리고 이제는 집에 가는길에 충주호에 잠시 들르기로 하였습니다.



한적한 곳에 숨어있는 하선암


어디가나 볼수 있는 돌탑 ㅎㅎ


그러다 가는길에 또 다른 팔경인 하선암을 우연히 보게 되었다.

사람없고 한적한 숲 속에 있어서 참 좋았던 곳.

Posted by 윤귀

댓글을 달아 주세요